성경험담

친구 여친 따먹은 썰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327698397985.jpg


분류 : 친구여친
나이 : 20대 후반
직업 : 치위생사
성격 : 단순함

벌써 5년 전 이네요~

서울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연고 없는 울산으로 취업을 하였습니다.

울산에 친척, 친구 아무도 없는 상황이라 혼자 외롭다고 친구들에게 징징거리는 시기였져.

그러던중 서울에 있던 친한 대학 동기가 여친이랑 차끌고 울산에 놀러온다는 겁니다.

한창 더운 여름이라 시원하게 바다 구경하고 회나 한 사라하자면서요.

혼자 외롭던 저는 여친 친구 한명 더 데려와서 쌍쌍이 놀자고 했는데 급하게 결정한거라

데려갈 여자애가 없다고 하더군요.

속으로 울산에 내려와 주는 것만해도 감지덕지라 생각해서 여친이랑 그냥 오라고 했져.

그리고 다음날 점심때쯤 친구가 여친이랑 차끌고 울산에 내려왔습니다.

근데 친구 여친의 몸매가 아주 후덜덜하더군여...

쫙 붙는 반팔티에 핫팬츠를 입었는데 최소 C컵은 되는거 같구 얇은 허리에서 골반으로

떨어지는 라인이 예술이었습니다.

얼굴이 사각턱에 약간 맹해보이는 스탈이었지만 애교 섞인 목소리와 몸매가 커버하더군요.

암튼 친구랑 여친 그리고 저까지 세명이서 정자 바다 구경하고 광어랑 가자미 회 한사라

먹은 다음 소주, 맥주를 사서 제 집으로 와 술판을 벌였습니다.

제가 말술인데 친구여친도 한술 하더군요. 친구는 보통 주량이구요.

셋이서 소주 5병쯤 먹었을때 친구가 종일 운전해서 피곤하다길래 방 침대에서 자라고 했습니다.

참고로 제 집이 1.5룸 형태 였는데 독립된 방하나에 거실겸 부엌이 넓직하게 있었습니다.

친구가 방에 들어가고 나서도 친구여친과 저는 계속 술을 먹었습니다.

근데 이 여자애가 자러간다는 얘길 안하고 계속 술을 먹는겁니다.

여자한테 술로 질수없다는 생각에 계속 달렸는데 빈 소주병이 9병이 될때쯤에

분위기가 좀 끈적하다고 해야하나 친구여친 눈이 약간 풀리더니 자연스럽게 제 옆자리로

슬금슬금 오더군요.

´오빠, 근데 왜 여자친구 안사겨요?´

´주변에 괜찮은 애가 없다야~ 울산에 사는 괜찮은 친구나 언니 없어?´

´울산엔 없구 서울엔 있는데~~´

´서울까지 올라가서 만나려면 겁나게 괜찮아야되~ 그런애가 있어?´

´오빤 어떤 스탈 좋아하는데?´

´음~ 딱 너 정도 되는 애면 좋겠는데~ ㅋㅋㅋ´

´ㅋㅋㅋㅋㅋㅋ 그런애는 없어 ㅋㅋㅋㅋ´

막 웃더니 갑자기 제 팔짱을 끼면서

´나 정도는 아니지만 괜찮은애 한번 찾아볼께~ ´

´어... 어~ 그래...´

´멀 그렇게 당황하고 그래? 호호호 오빠 좀 귀엽네~ 히히´

´내가 한 귀욤하지~ 잠시만~´

화장실에 가서 볼일 보면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 여자애가 술먹으면

몸이 쉽게 달아오르는 스탈인것 같은데 여기서 따먹자니 친구와의 8년

우정이 걸리고 만에 하나 내가 잘못판단해서 건드렸다간 큰일 나겠다

싶더군여...

그래서 친구 상태를 보구 좀 더 여자애 간을 보자구 생각했습니다.

화장실을 나오니 이 년이 혼자서 소주를 홀짝이고 있었구

방 안을 보니 친구가 정말 피곤한지 코까지 골아가며 침대에 퍼질러

자고 있었습니다.

일단 약간 열려있던 방문을 탁 소리나게 닫고 친구여친 옆에 앉았습니다.

방문 닫는 소리를 들었는지 희미하게 웃더군요.

´오빠~ 나 얼굴 터질거 같아~ 한번 만져봐~´

하면서 내 손을 자기볼에 갖다대더군요~

순간 친구, 이성 모든게 날아가 버리고 바로 키스해버렸습니다.

친구여친도 기다렸다는듯이 받아주더군요~

자연스럽게 가슴을 만져보니 자연산 꽉찬 C컵 맞더군요~

한참을 키스 하다가 뒷쪽에 혼자자려고 꺼내놨던 이불을 대충 펼치고

친구여친을 눕혔습니다.

다시 누운 상태로 키스하면서 팬티안으로 손을 넣어보니 팬티가 다 젖을

정도로 홍수가 났더군요~

그와중에 이년 신음 소리가 어찌나 큰지 깜짝놀라서 팬티를 벗겨서 입에

물린다음 정상위로 강하게 박아줬습니다.

솔직히 친구가 너무 신경 쓰여서 티셔츠도 가슴위로만 올린상태에서

빠르게 박아댓는데 술을 많이 먹어서 그런가 도무지 끝날 기미가 안보이는

겁니다.

에라 모르겠다 싶어서 뒷치기로 자세를 바꾸고 강하게 밀어 붙인 다음

위로 올라오게 시켰더만 술이 오르는지 횡설수설하더군요.

그래서 다시 정상위로 바꾼다음 가슴 만지면서 강강강 하다가 배에다가

사정했습니다.

이년은 머라머라 하더만 그자세 그대로 퍼질러 자더군요.

이대로 둘수없어서 대충 배에 묻은 정액이랑 ㅂㅈ 를 닦은다음 옷을 입혔습니다.

그러고 나니 친구에게 죄책감이 몰려오는데 이년이 꼬신거라 애써 부정하며

거의 끌다시피해서 친구여친을 침대에 눕히고 전 거실에서 잠을 잤습니다.

다음날 아침 해장을 하려고 집 근처 국밥집에서 밥을 먹는데 이년이

기억나는데 쇼하는건지 아님 잊고 싶어서 그런건지 어제 저녁에 중간부터 기억이

안난다고 하는겁니다.

차라리 잘됐다싶어서 적당히 먹고 침대로가서 잤다고 하니까~

웃으면서 그러냐고 하고 말더군요~

그렇게 밥을 먹고 삼산동쪽 구경을 쫌하다가 친구 커플을 보냈습니다.

그후 다행히 친구커플은 그해를 못 넘기고 헤어졌고 친구는 끝까지

친구여친이랑 제가 떡친걸 모르고있습니다.

지금도 그 가슴을 생각하면 아랫도리가 뻐근해지네요~ ㅋ


첨부 사진은 인터넷에서 비슷한 가슴 사진을 찾은겁니다~

처음으로 쓰는 글인데 이쁘게 봐주세요~^^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289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주간인기-한글자막야동


주간인기-동양야동


주간인기-일본야동


주간인기-일본노모


주간인기-일본유모


주간인기-성경험담


최근글